부동산 용어 – 국고채 3년 금리란 무엇인가

 

*부동산 기계학습 실험하기에 사용되는 속성들 설명 포스팅입니다.

 

국고채는 간단하게 이야기해서 정부가 발행한 채권입니다.

참고로 채권은 정부, 공공단체, 주식회사 등이 일반인으로부터

거액의 자금을 일시에 조달하기 위하여 발행하는 차용증서를 뜻하며

상환 기간이 정해져 있으며 이자가 확정되어 있다는 특징을 가집니다.

정부에서 도로를 내고, 학교를 세우는 등의 많은 재정이 소모되는 일을 할 경우

정부는 채권을 발행하여 민간 또는 국민에게 돈을 빌리고 차용증권을 발행해줍니다.

 

일반적으로 금리가 높지 않아 큰 수익을 기대하기는 힘들지만

정부에서 발행하는 것이기 때문에 안정성이 높아

주식과 대비하여 보수적인 투자자들에게 선호되는 투자 방식입니다.

 

국고채는 거래단위가 보통 100억원 이상으로 금액이 크며

금융기관에 경쟁입찰식으로 발행을 합니다.

금융기관은 입찰로 국고채를 산 후 이를 기본으로 한 금융 상품을 판매하거나

국고채 자체를 분할하여 수수료를 받고 일반인들에게 판매합니다.

국고채는 만기가 1년, 3년, 5년, 10년, 20년 등이 있습니다.

 

국고채는 국가가 보증하는 채권이므로 위험 프리미엄이 거의 없어 신용도에 따른 금리 변동이 적어

그  국가의 전반적인 금리 흐름, 즉 금리상승/하락 등을 파악하기가 수월합니다.

국고채 3년물은 장기금리의 흐름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지표이며

미국, 일본, 독일, 영국 등도 국고채 금리를 장기금리의 지표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부동산 기계학습 실험에서는 cd금리가 단기금리 를 대표하는 속성으로 사용되었고

국고채 3년물은 장기금리를 대표하는 속성으로 포함되었습니다.

 

 

 

 

 부동산 매매가격 지수와 금리와의 그래프입니다.

단기 금리, 장기 금리 상관없이 2010년 부터 2018년부터 출렁거리면서 금리는 점점 낮아지고 그에 반해 매매가격지수는 상승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금리만 보게 될 경우 그래프 상에서는 장기 금리인 국고채3년 금리가 먼저 움직이고 단기 금리인 cd금리가 따라서 움직이는 것으로 보입니다.

기계학습 실험을 할 경우 선택한 알고리즘에 따라 속성의 weight로 해당 실험에서의 속성의 중요도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럼 각각의 부동산 평가 실험에서 각각의 금리가 어느정도의 중요도를 가지고 있는지 실제로 확인해보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